제목 없음
 
 

 
     
 
 
 
 
 
 
 
 
작성일 : 17-02-13 18:23
남동구청 노조간부 징계철회 요구 결의대회
 글쓴이 : 인천본부
조회 : 473  

남동구청 노조간부 징계철회 요구 결의대회

 장석현 남동구청장의 노동조합에 대한 탄압이 여전하다. 취임 이후 독선행정, 불통행정으로 노조와 대립하던 장 구청장은 노조사무실을 강제로 폐쇄하고 노조간부 고소, 고발과 인천시 중징계 요청 등 탄압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본부는 2일 인천시청 앞에서 '남동구청 노조간부들에 대한 징계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은 남동구지부 간부 7명에 대한 인천시 징계위원회가 열리는 날이다.

 결의대회에 참여한 전국공무원노조 조합원과 연대단위 80여 명은 장 구청장의 부적절한 행정행위와 노조탄압 행위를 규탄하고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7명 노조간부들의 징계철회를 요구했다.

추인호 전공노 인천본부 사무처장은 “장 구청장은 2014년 7월 취임 이후 청내 여성 사무관 전원을 동장으로 발령하는 성차별 인사를 서슴치 않았고 출퇴근 지문인식 결과를 백업해 전직원들에게 공람해 공무원노동자들에게 모멸감을 주었다"며 부적절한 행정사례를 지적하고,  “장 구청장은 지나치게 권위적이고 무원칙적인 행정으로 직원들 내적 비판 목소리가 높아지게 만들었던 당사자이다”고 설명했다.

 김희경 인천본부장은 “우리는 장 구청장의 부적절한 행태에 대하여 각성과 시정을 요구하며 이러한 요구사항이 관철 되지 않을 경우에는 장 구청장의 사회적, 정치적인 활동 등에 대하여 지속적인 감시와 견제를 함과 동시에 끊임없는 투쟁을 전개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인천시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징계대상자 7명 중 결의대회에 참여한 4명은 결의발언에서 “함께 해주는 동지들이 있고 장 구청장의 일방적인 노조탄압에 의한 징계위원회이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다”는 심정을 밝히고 차분하게 시청 안으로 들어갔다.

 결의대회는 징계위원회가 끝나고서야 마무리가 되었다.
 인천시 징계위는 대상자 7명 중 이상헌 전 본부장에 정직 1개월, 나머지는 감봉 1개월을 징계 의결했다.
 노조 이후 행정절차를 거쳐 소청하는것을 시작으로 부당한 징계결과에 맞서 끝까지 투쟁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