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작성일 : 16-08-31 16:00
시민대책위, "인천2호선 안전대책 촉구"
 글쓴이 : 인천본부
조회 : 1,841  

시민대책위, "인천2호선 안전대책 촉구"

 개통 후 사고가 끊이지 않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의 정밀안전진단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다.
 ‘안전한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을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는 8월 18일 인천시청에서 "인천지하철 2호선 연이은 안전사고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운행 중단과 정밀안전진단 실시"를 요구했다.

 인천시민대책위는 “인천2호선은 개통 20일 동안 운행중단을 초래한 심각한 사고만도 10여 건이나 발생해 시민들의 불안과 불신이 극에 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민대책위는 “지난 2003년 대구지하철 화재사고와 세월호 참사, 구의역 비정규직 청년의 죽음은 안전보다 효율성과 수익성만 앞세웠던 우리 사회에 커다란 경종을 울린 사건이었지만 인천시와 인천교통공사는 교훈을 얻지 못했는지 2호선의 각종 사고에 대해 은폐·축소하고 응급조치를 통해 순간순간의 위기를 넘기는 데만 급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 안전사고의 원인으로 ▲건설주체인 인천시 도시철도건설본부가 운영주체인 인천교통공사로 사업을 인계하는 과정에서 충분한 안전점검과 시스템 보완이 없었고 ▲개통일정에 쫓겨 종합시운전 기간이 부족했으며 ▲운영인력을 감축한 가운데 인력 및 장비 배치가 늦었고 열차안전요원도 3개월 단기 용역을 채용한 점 등을 꼽았다.

 이어 안전한 지하철을 위한 대책으로 ▲종합시운전 및 특별안전진단 등 관련자료의 투명한 공개와 민관 공동검증 ▲시·시의회·교통공사·시민대책위가 추천한 전문가로 구성하는 공동안전조사단 운영 ▲열차안전요원 상시 배치를 포함한 인력 운영대책 재검토 ▲열차 4량 편성 검토 등을 요구했다.

  인천2호선 시민대책위는 인천교통공사 노조와 민주노총인천본부,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경실련 등 39개 단체로 구성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