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작성일 : 16-09-13 13:33
인천시민사회, '총선 활동 무차별 수사 규탄'
 글쓴이 : 인천본부
조회 : 1,976  

인천시민사회, '총선 활동 무차별 수사 규탄'


 ‘2016 총선시민네트’에 대한 검찰과 경찰의 수사 확대에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인천지역연대,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평화복지연대는 8월 30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법적이고 공개적으로 유권자운동을 벌인 ‘2016총선넷’에 대한 수사 확대는 명백한 공권력 남용이고 시민사회를 위축시키려는 정치적 수사”라고 반발했다.
 이어 “무차별 수사로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에 자발적인 유권자들의 참여와 활동을 축소시키려는 정권 차원의 시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단체들은 “지난 총선 시기 낙선 대상자로 선정된 윤상현, 황우여 후보 사무실 앞 기자회견은 인천 선거관리위원회의 참석 아래 합법적으로 진행했는데 경찰이 무더기로 추가 소환하는 것은 시민사회와 유권자단체에 대한 겁주기 수사”라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박근혜 정부의 검·경은 2016총선넷의 정당한 유권자운동을 특정 정치세력과 결탁한 조직적 불법행위로 단정하고 짜맞추기 수사를 하고 있다"며, "유권자에 대한 겁주기, 흠집 내기, 위축시키기로 시민의 참정권과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려는 정치적 탄압으로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016총선넷’ 활동과 관련해 인천에서는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이 1차 소환된 후, 김명희 인천평화복지연대 협동사무처장, 박인숙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대표, 김창곤 민주노총 인천본부장이 소환대상자 명단에 추가됐다. 전국적으로 25명이 소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소환 대상자들은 “‘2016총선넷’의 활동은 모두 공개적으로 진행돼 경찰도 내용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인정신문, 유권자운동의 정당성과 의미를 설명할 수 있는 최후 진술 외에는 묵비권을 행사하겠다” 고 밝혔다.

 지난 4.13총선 당시 1000여 개 시민단체와 유권자들이 참여해 '후보자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 실패 등에 대한 심판의 기준과 대상 제시, 총선 쟁점과 정책 공론화, 국가기관 선거개입 감시운동, 투표참여 운동' 등 다양한 유권자 활동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