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작성일 : 19-04-26 23:53
민주노총인천본부-인천시 노정 정책협의 진행
 글쓴이 : 인천본부
조회 : 114  

지난 425일 오후2, 민주노총인천본부와 인천시 간의 노정 정책협의가 열렸다. 인천본부 교육실에서 열린 노정협의에 인천본부에서는 이인화 본부장, 신창균 사무처장과 사무처 담당자들, 각 산별 대표자들(두대선 금속노조인천지부장, 강동배 공공운수노조인천본부장, 추인호 공무원노조인천본부 비대위원장, 오명심 보건의료노조인부천본부 부본부장, 김광호 서비스연맹인천본부 부본부장, 김태완 건설노조경인건설지부 사무국장, 고세운 한국지엠지부 수석부지부장)이 참석했고, 인천시에서는 박남춘 시장과 소통협력관, 일자리경제본부장, 해당 실·국장들이 참석했다.

인천본부는 이날 노정협의에 앞서 인천본부 7대 정책요구안(민주적 노정관계 재정립을 위한 체계 구축 인천시 노동정책, 노동행정 체계 구축 민관-협력 미조직 노동자 상담 및 권리구제 인프라 구축 공공부문의 모범적 사용자로서의 인천시 역할 강화 제대로된 사회서비스원 설립 산업단지 노동·복지·안전 대책 강화 ▲청소년 노동인권 옹호를 위한 인천시 역할 강화)과 각 산별 및 산하조직의 정책요구안을 인천시에 전달하여 서면답변서를 제출받고 몇차례 사전 실무협의를 진행해왔다.   

노정협의는 이인화 본부장과 박남춘 시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이진숙 정책국장의 인천본부 정책요구안에 대한 설명과 이에 대한 인천시의 답변, 그리고 산별의 정책요구에 대한 질의 응답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이날 노정협의는 인천본부 및 각 산별, 산하조직의 정책요구를 공식화하고 인천시의 기본 입장을 확인하는 성격으로 진행되었다. 인천시는 인천본부 및 각 산별의 세부 정책요구 가운데 과수준의 노동정책 전담부서 설치 노동자 권리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 제정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비정규직 채용사전심사제 실질화 감정노동자 보호조례 제정 등의 요구에 대해 시행의사를 밝혔고, 나머지 요구들에 대해서도 추후 구체적인 부서별 정책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인천본부는 작년 6.13 지방선거 당시부터 인천에서 시작하는 노동존중 사회를 슬로건으로 인천시에 대한 정책요구를 수립하고 인천시 노동정책에 대한 개입력을 확대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해 왔다. 인천본부 정책요구는 인천본부 조직노동자 중심의 요구보다는 미조직된 인천 전체노동자의 노동권을 확대하기 위한 인천시의 노동정책 확대 방안, 인천본부의 역할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